기사최종편집일 2017-10-22 15: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넥센스피드레이싱5R] R-300 결승, 신예 김효겸 '첫 출전 왕좌 등극'

기사입력 2017.09.10 22:39 / 기사수정 2017.09.10 22:43



- 1위 김효겸, 2위 문은일, 3위 정연익

- 패널티 수행 변수 작용, 신예 김효겸 첫 출전 우승 


[엑스포츠뉴스(엑스토크) 영암, 김현수 기자]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 5라운드가 10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 상설 서킷(1랩 3.045km)에서 개최됐다.

이날 오전 9시 40분에 치러진 R-300 예선전에서는 종합 포인트 순위 1위인 이동호(이레인 레이싱)가 1분30초933 기록으로 폴포지션을 차지했다. 이어 김효겸(광주H모터스, 1분30초997), 문은일(팀GRBS, 1분31초235)이 2, 3위로 그 뒤를 이었다.

지난 4라운드에서 포디움을 차지한 박용진(팀GRBS), 김세연(팀GRBS), 이형탁(KBEE)은 전 대회 상위권 입상자들에게 주어지는 핸디캡(피트스루)을 안고 달렸다. 

또한 유준선(그레디 모터스포츠, 3라운드 1위)과 이동호(이레인 레이싱, 1라운드 1위, 2라운드 3위, 3라운드 3위) 역시 이번 5라운드에서 피트스루 이행 부담을 안고 달렸다.


같은 날 오후 2시부터 진행된 결승 경기에서는 올 시즌 첫 출전한 김효겸(광주 H모터스, 23분20초562)이 압도적인 실력을 앞세워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어 문은일(팀 GRBS, 23분27초708), 정연익(부스터-오일클릭 레이싱, 23분28초076)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롤링 스타트로 시작된 결승 경기는 초반부터 치열했다. 예선전 3위를 기록했던 문은일이 첫 랩에서 예선 6위인 김대호에게 3위 자리를 내주며 초반부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김효겸은 초반부터 이동호를 압박했다. 특히 3랩 첫 번째 코너에서는 인코스를 깊게 공략하며 선두 자리를 탈환했다.

이동호는 이어진 4랩에서도 문은일에게 자리를 내주며 우승 후보답지 않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이후 문은일, 이동호가 2위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서로 견제하는 사이, 김효겸은 2위와의 격차를 5초 이상 벌리며 안정적인 주행을 펼쳤다. 이후 줄곧 1위 자리를 유지하며 포디움 정상에 올랐다.

11랩에서 피트스루를 이행한 이동호는 9~10위 사이에서 경기를 재개했으나 6위로 아쉬운 성적을 기록했다.

4위부터 12위까지는 김대호(케놀-오일클릭 레이싱팀), 이재인(DRT 레이싱), 이동호, 김민석(짜세 레이싱), 유준선(그레디 모터스포츠), 서석재(짜세 레이싱), 손우희(짜세 레이싱), 이재웅(브랜뉴레이싱), 강승우(부스터-오일클릭 레이싱) 순이다. 박용진은 11랩에서 차량 이상으로 리타이어 했다.


올 시즌 첫 출전과 함께 우승을 거머쥔 김효겸은 "이번 5라운드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이동호의 조언과 차량 세팅을 완벽하게 지원해준 팀들의 도움이 컸다"며 "경기 전부터 이동호와 진검 승부를 펼치기로 약속했기 때문에 초반 공략과 관련해 팀 무전은 없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2017 넥센스피드레이싱의 마지막 6라운드 경기는 다음달 22일 전남 영암 코리아인터내서널 상설 서킷(KIC)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khs77@xportsnews.com/ 사진=R-300 클래스 5R 결승 경기 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