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2-26 16: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쌍용차, 티볼리의 힘 '12월 연간 최대 판매'

기사입력 2017.01.02 19:12 / 기사수정 2017.01.03 23:07



- 연간 판매 2002년 이후 최대 실적, 15만5844대 

- 티볼리 브랜드 출시 후 첫 9000대 돌파 


[엑스포츠뉴스(엑스토크) 김현수 기자] 쌍용차는 지난해 12월 창사이래 최대 월간 판매 실적을 기록한 데 힘입어 14년 만에 연간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또한 지난 12월 티볼리 브랜드의 글로벌 판매가 출시 이후 처음으로 9000대를 돌파하며 월간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월 판매도 전년 동월 대비 10.5% 증가한 1만6705대로, 창사 이래 월간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이러한 월간 최대 판매 실적에 따라 연간 판매도 역대 최대 실적인 2002년(16만10대) 이후 14년 만에 15만대를 돌파하며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15만5844대의 역대 두 번째 실적을 달성했다.
 
연간 판매에서도 티볼리 브랜드는 전년 대비 34.7% 증가한 8만5821대의 판매 실적을 올려 쌍용차의 판매 성장세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2년 연속 소형 SUV 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티볼리 브랜드는 2015년 1월 출시 이후 23개월 만인 지난달 20일 쌍용차 역대 최단 기간 단일 차종 10만대 판매 기록을 달성한 바 있다.
 
이러한 티볼리 브랜드의 판매 증가에 따라 연간 내수 판매도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세를 보이며 2003년(13만1283대) 이후 13년 만에 10만대 판매를 돌파하며 2009년 이후 7년 연속 증가세 달성이란 대기록을 세웠다.
 
또한 티볼리 브랜드가 유럽 및 중남미에 이어 이란시장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수출 물량이 전년 동기 대비 54.7%나 증가한 데 힘입어 전체 수출 실적도 전년 동기 대비 15.9%의 높은 성장세를 이뤄냈다. 
 
무엇보다 기존 유럽과 중남미 시장에 치중됐던 수출 지역이 올해 최대 수출국이 된 이란 등 중동 시장의 부상과 함께 필리핀 등 동남 아시아 시장 신규 진출, 러시아 시장의 선적 재개 등 신흥 시장이 확대되면서 향후 수출 전망을 밝게 했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올해 티볼리 브랜드의 성장에 따른 판매 증가세로 연간 판매가 15만대를 돌파하며 14년 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며 "내년에도 소형 SUV 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티볼리 브랜드와 함께 새로운 대형 프리미엄 SUV의 성공적인 출시를 통해 SUV 전문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khs77@xportsnews.com/ 사진=티볼리, 티볼리 에어 ⓒ쌍용차